컨텐츠 바로가기

80년 민주화의 봄

1979년 10월 겨울공화국의 붕괴 : 박정희 대통령 피살

1961년, 4·19민주혁명의 열망을 짓밟고 등장한 박정희 군부정권은 유신헌법을 공포하며(1972년) 1인 영구독재 체제를 획책하였다.
박정희 정권의 폭력적 억압 속에서 계속되던 민주화운동은 1979년 10월 16일 ‘부·마 민주항쟁’으로 이어졌고, 난관에 부딪친 독재 정권은 스스로 무너져 내리고 만다. 10월 26일 궁정동 안가 만찬회장에서 박정희 대통령이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의 총격에 사망한 것이다. 이 사건으로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에 계엄령이 선포되었다.

1979년 12월 유신잔재의 군사 쿠데타 : 신군부의 등장

최규하 권한대행과 정승화 계엄사령관은 10월 27일 합동수사본부를 설치하고 전두환 보안사령관을 합동수사본부장으로 임명했다. 전두환은 정보·보안·수사 등 업무를 총괄하는 막강한 권한을 가지게 되었는데, 군권을 장악하고자 정승화 계엄사령관을 강제로 연행하는 군사 쿠데타를 일으켜, 노태우 등 하나회라는 군부 사조직을 기반으로 군권을 장악하고, 나아가 국가권력을 탈취하고자 하는 계획을 실행해 갔다. 이들이 바로 박정희 정권의 비호 아래 성장한 정치장교로서, 박정희 사후 등장한 "신군부"이다.

1980년 3~5월 민주화의 열망

국민 대다수는 박정희의 사망으로 독재정권이 막을 내리고 민주화가 실현 되리라는 희망에 부풀어 올랐다. 기대에 찬 사람들은 1980년 초를 “서울의 봄”, ‘겨울공화국이 끝나고 민주화의 봄’이 왔다고 생각했다.
민주화의열망

1980년 대학 밖으로 나서는 대학생들

대학생들의 민주화 운동은 1979년 11월경 학생회 부활운동에서 시작하여 학원민주화투쟁을 거쳐 계엄해제와 유신잔당 퇴진을 요구하는 정치투쟁으로 발전하였다. 1980년 3월 서울대 총학생회 출범을 시작으로 4월 전국의 주요 대학들에 학생회가 구성되며, 4월은 그야말로 학원민주화투쟁 시기였다.

5월이 되자 대학생들은 ‘계엄령 해제’, ‘유신잔당 퇴진’, ‘정부개헌 중단’, ‘노동 3권 보장’ 등 본격적인 정치투쟁을 전개하며, 대학 밖으로 진출하기 시작했다. 5월 10일 전국 대학 대표들은 ‘비상계엄의 즉각 해제’와 ‘전두환, 신현확 등 유신잔당 퇴진’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기에 이른다.

동상이몽 속의 정치권

정치권은 최규하 정부 하에서 개헌주도권을 둘러싸고 김대중, 김영삼, 김종필이 관료집단에 대항하며 경쟁하고 있었다. 1980년 2월 김대중이 합법적인 정치활동을 시작하자, 김영삼과 경쟁이 치열해지며 야당인 신민당이 분열 위기에 봉착하였고, 공화당의 김종필은 야당과 신군부의 힘겨루기를 관망할 뿐이었다. 정치권이 힘을 하나로 결집하지 못하고 있는 사이 신군부는 전국의 주요 도시에 군을 투입 할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안개정국

5월 14~15일 서울에 모인 전국 27개 대학 학생대표들은 서울역에 모인 10만에 육박하는 학생들을 이끌며 가두시위를 시작하였고, 지방 24개 대학의 학생들이 각 지역에서 가두시위를 감행하며 경찰과 충돌하기도 했다.

서울역 광장에 모인 학생들은 연좌농성을 벌이며 신군부와 최규하 정부에 대한 대규모 성토대회를 벌이면서도, 시민들의 적극적인 호응이 없는 상황에서 군과 충돌은 현명치 않다는 판단에 정치일정을 관망하고자 ‘서울역 회군’을 결정한다.

그러나 광주에서는 16일에도 전남대와 조선대를 중심으로 대학생들이 도청 앞 광장에서 박관현(전남대 총학생회장)을 중심으로 대중 집회를 열고 야간에는 평화적인 횃불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전남대 학생회 역시 계엄 해제와 정치권 일정을 관망하며 19일의 시위를 약속하고 휴식을 취하기로 하였다.
맨위로